공지와 이벤트

제목 집값 15억 넘으면…경매시장서 `찬바람`
내용
서울 송파구 잠실 리센츠 단지.
사진설명서울 송파구 잠실 리센츠 단지.

서울 강남 아파트가 대출규제 강화로 진입장벽이 더욱 높아져 경매시장에서 응찰자 수가 대폭 줄고 있다. 반면 비강남권 아파트에는 응찰자가 더 몰리고 있다. 이런 모습에 일부 현금부자에게는 지금이 강남 아파트를 `줍줍`(주워 담는다는 의미)할 기회라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 4월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아파트 경매시장의 평균 응찰자는 1.5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하락장이었던 지난해 2월(1.3명) 이후 1명대는 처음이다. 지난 1월 5.6명, 2월 11.8명과 비교해 대폭 줄어들었다. 대출규제를 강화한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이 아파트 경매시장 판도를 바꿨다. 시세 9억원 초과 시 주택담보대출비율이 축소되고 15억원 초과 시 대출이 전면 금지되자 고가 인기 아파트 입찰자가 눈에 띄게 줄어든 것. 강남 아파트값 하락세가 두드러져 가격이 더 내려갈 여지가 있다는 판단도 한몫한다. 반면 현금만 있다면 별다른 경쟁 없이 강남 아파트를 쉽게 얻을 수 있게 됐다.
 


강남 아파트 경매에 응찰자가 없어 유찰되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다. 4월 강남3구 아파트의 낙찰률(입찰 건수 대비 낙찰 건수 비율)은 54.5%로 떨어졌다. 11건의 입찰 건수 가운데 새 주인을 찾아간 경우는 6건에 불과했다. 지난 1월 71.4%, 2월 85.7%와 비교해 떨어졌다. 하지만 강남3구 아파트의 낙찰가율(감정가격 대비 낙찰가격 비율)은 100.1%로 여전히 견고했다.

 

 

실제로 지난달 감정가 17억2000만원인 송파구 잠실 리센츠 전용 84㎡와 감정가 15억9000만원인 잠실 갤러리아팰리스는 응찰자가 1명뿐이었다. 두 매물의 낙찰가율은 101~102%로 감정가와 거의 비슷한 금액에 주인이 바뀌었다. 처음으로 경매시장에 나와 화제를 모았던 용산구 한남더힐(전용 178㎡)은 감정가가 36억4000만원으로 책정됐는데 지난달 2명이 경합해 38억8110만원에 낙찰됐다.

반면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 경매에 입찰자가 몰리는 분위기다. 서울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아파트의 지난달 평균 응찰자는 6.9명이었다. 1월 2.6명, 2월 8.8명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