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법원경매 정보 100% 무료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찾기
  • |
  • 관 심
  • |
  • 메 모
    • 타경
공지사항 부동산 뉴스 전문가 칼럼 생생추천물건 부동산경매강의 질문/답변
자료실

장재구 전 한국일보 회장 소유 아파트 경매·공매 동시 진행
박노성   |   2020-03-25 18:55:28   |  shtjd2004@naver.com
(66)
방배동 프레스턴 아파트 전경 [사진 = 지지옥션]
사진설명방배동 프레스턴 아파트 전경

장재구 전 한국일보 회장이 소유한 아파트가 경매에 나왔다.

25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4월 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방배동 `프레스턴` 606호(사건번호 2019-104731, 전용면적 243㎡)의 첫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는 장재구 전 한국일보 회장 외 1인이 소유하고 있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모 대부업체로 청구액은 3억9886만원이다.

감정가는 25억4000만원으로 2014년 3월과 7월 한국일보와 서울경제신문에서 각각 219억원과 10억원을 지급하라며 가압류를 걸어놨다. 2018년 1월에는 한 은행에서 경매를 신청했으나 같은 해 6월 취하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서울시, 종로세무서, 종로구청,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가압류를 설정한 상태이며 등기부등본 상 채권총액은 244억원이 넘는다.

현재 이 아파트는 자산관리공사의 공매(관리번호 2019-14180-001)도 동시에 진행 중이다. 올해 2월 서초구청이 자산관리공사에 공매를 의뢰했으며,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1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매 감정가는 26억5300만원으로 경매 감정가보다 조금 높다. 이는 경매 감정 기준 시점(2019년 7월 2일)과 공매 기준시점(2020년 2월 5일)의 차이 때문으로 분석된다.

방배동 서래마을에 위치한 프레스턴은 지하철 9호선 구반포·신반포역, 3호선 고속터미널역, 7호선 내방역, 2호선 서초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0/03/306787/

0
0
  이전
박노성
shtjd2004@naver.com
더보기 최근 작성글
  • 최근 본 물건
  • 메 모
  • 메모 리스트
  • 관심 물건
  • TOP